한국어

유래및시조

해주정씨(海州鄭氏)의 계보(系譜)
해주정씨(海州鄭氏)는 고려 신종(神宗1197-1204)때 문과에 급제하여 전법정랑(典法正郞) 시중평장사(侍中平章事)의 관직을 지내신 휘(諱)숙(肅)을 시조(始祖)로 하고 있다.
선계(先系)는 문헌이 전해오지 않아 상고할 수가 없고, 해주(海州) 수양산(首陽山) 아래에서 세거(世居) 했던 사족(士族)으로 고려(高麗) 때에 정(鄭)씨로 사성(賜姓) 받았다고 전한다.
시조 이후 고려조에 관직을 지내면서 연면 혈통을 이어 왔으나 계보의 실전(失傳)으로 3,4 계대(繼代)를 밝히지 못하고 있다.
고려후기에 그 후손인 언()과 관(琯)의 두 분 선조님 중에서 관(琯)은 후손이 없고 소윤공(小尹公 언)선조를 1世로 하여 2世에 찬성공(贊成公 윤규允珪) 문학공(文學公 윤경允卿) 판서공(判書公 윤진允珍)선조의 세 분파(分派)와 시조와의 계(系)를 명확히 밝힐 수 없는 3世 대장군공(大將軍公 초初 혹은 礎)선조의 분파를 더하여 4개 분파로 이어오다가 1985년 대동보(大同譜)를 발행하면서 문중 공론에 의해 높게는 5世 낮게는 10世에서 29개 분파로 오늘에 이르고 있다. 파(派)는 주로 인구수에 의해 문중합의로 정하는 것이 상례이므로 각 분파의 세(世)가 다르다.
본관(本貫) 해주(海州)
해주는 현재 북한 땅에 있는 황해도(黃海道)의 도청 소재지로 고조선(古朝鮮)이후 대방군(大方郡) 내미홀군(內米忽郡) 폭지(瀑池)로 불리우다 고려 태조(太祖 877-943)때 해주로 개칭되었으며 목(牧)이 설치된 큰 고을이었다.
별칭으로 지성(池城), 대령(大寧), 서해(西海), 고죽(孤竹), 수양(首陽)이라하며 동국여지승람(東國與地勝覽)에 땅이 넓고 비옥하며 인구가 많아 관서(關西)의 큰 고을로 정씨(鄭氏), 최씨(崔氏), 오씨(吳氏) 3성이 가장 번성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동쪽에 수양산(首陽山)이 있고 정상 가까이 큰 폭포가 있으며 사미정(四美亭), 지환정(志歡亭), 백세청풍비(白世淸風碑), 탁열정(濯熱亭), 부용당(芙蓉堂), 석빙고(石氷庫) 등 명승고적이 있다.
※ 해주정씨의 본관을 별칭으로 海州의 옛 지명인 대령(大寧)정씨, 수양(首陽)정씨로 기록된 경우도 있다.
시조를 모신 여주의 사당 대령사(大寧祠)의 大寧도 首陽과 함께 海州의 옛 이름이다.
Copyright ⓒ Fallen Leaves™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XE Login